배우 김경남, 측간소음 인정 "당사자 만나 사과…더 주의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김경남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경남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경남이 오피스텔 측간(벽간) 소음 피해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옆집 이웃인 유명 연예인의 소음문제 끝까지 가야 되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사는 집이 오래된 오피스텔이라 방음이 안 돼 측간 소음 주의가 필요하다. 저는 이웃이 12시까지 떠드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치고 새벽 늦게까지 시끄럽게 고성방가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이맘때 이사 온 이웃이 매일 새벽까지 친구 부르고 떠들고 매주 2~3회 시끄럽게 해서 참다 참다 인터폰으로 관리원님께 주의 요청, 관리원님이 직접 방문, 내가 옆집에 방문해 조용히 요청, 관리사무소장님께 상의를 해봤지만 ‘상습적으로 소음을 일으키는 이웃은 어쩔 수 없다’며 경찰을 부르라고 하더라. 소장님이 그분께 전화로 주의도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번 반복되는 소음에 지칠 때쯤, 제 옆집 사람이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도 나오는 유명한 분이더라. SNS에 조용히 해달라고 메시지를 2번 남기고 그래도 떠들기에, 새벽 3시 반에 찾아갔다. 그래도 그때일 뿐 지금도 지인을 초대해 신나게 떠들고 있다”고 토로했다.

배우 김경남 인스타그램에 남겨진 측간소음 주장 댓글. 현재 두 번째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경남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경남 인스타그램에 남겨진 측간소음 주장 댓글. 현재 두 번째 댓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경남 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글이 퍼진 뒤, 측간 소음 가해자가 배우 김경남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이 지난 2일 김경남의 인스타그램에 댓글로 “새벽 3시 반에 메시지 남긴다. 마지막 요청이다. 이 시간에 잠 다 깼다. 지인 불러 시끄럽게 소음 내는 거 이제 관리소장님 말씀대로 경찰 부르겠다”고 적은 것이 알려지면서다.

다만 해당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김경남의 소속사 측은 “오늘 저녁 김경남 배우가 당사자 분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눴다.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는 더 주의하겠다고 말씀드렸다”라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더 주의하겠다. 피해를 입으신 분께도 놀라셨을 여러분들께도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경남은 SBS ‘더킹: 영원의 군주’, KBS ‘오케이 광자매’ 등에 출연해 알려진 배우다. 오는 20일부터는 JTBC에서 첫 방송되는 드라마 ‘한 사람만’에 출연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