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4인 모임·9시 식당 영업제한…미접종자 '혼밥'만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21.12.16 08:35

업데이트 2021.12.16 10:45

정부가 추진하던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거센 확산로 인해 결국 멈춰서게 됐다. 오는 18일부터 전국의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4인으로 제한되고, 식당·카페 등은 오후 9시까지만 영업을 할 수 있다.

서울 중구 명동거리. [연합뉴스]

서울 중구 명동거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식당·카페의 경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으로 4인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혼자서 이용하거나 포장·배달 서비스만 이용 가능하다.

영업제한 시간은 마스크 착용이나 취식 가능 여부를 기준으로 차이를 뒀다.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유흥시설 등 1그룹과 식당·카페 등 2그룹 시설은 밤 9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는 영화관·공연장·PC방 등은 밤 10시까지로 영업을 제한하되, 청소년 입시학원 등은 예외를 두기로 했다.

김 총리는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금주 토요일(18일) 0시부터 특별방역기간 종료일인 내년 1월 2일까지 16일간 적용되며, 연말에 방역상황을 다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