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尹과 결혼 후 안양대 이력서에도 허위경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청와대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2013년 안양대학교 이력서에도 거짓 경력을 기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한 언론 보도로 수원여자대학교 겸임교수 채용을 위해 제출한 지원서에서 허위 경력을 기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안민석·도종환·권인숙·서동용 의원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안양대학교에 제출한 이력서에도 수상 경력 등을 거짓으로 쓰거나 학력을 부풀려 기재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 등이 공개한 당시 김씨의 안양대 지원서 수상경력에는 ‘2004년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대상’이 적혀 있었다. 대한민국애니메이션대상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공모전으로 대상에는 대통령상이, 우수상과 특별상에는 각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한국콘텐츠진흥원상이 수여된다.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김건희씨의 2013년 안양대 지원 이력서.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김건희씨의 2013년 안양대 지원 이력서. [더불어민주당]

안 의원 등은 그러나 “주관기관인 문체부에 이를 확인한 결과 당시 김씨는 대상이 아니었으며 다른 수상자 명단에도 그의 이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실제 2004년 대상 수상작은 ㈜캐릭터플랜에서 제작한 ‘해머보이 망치’라는 작품이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또 해당 이력서에 일부 학력 및 경력 부풀리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2012년 서울대학교 경영대학교 경영대학원 졸업(석사)’라고 적었으나 실제로는 ‘서울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졸업(경영전문석사)’가 정확하다는 것이다. 또 2000년부터 2001년까지는 ‘영락고등학교 미술교사’를 지냈다고 적혀있는데, 실제 그의 경력은 ‘영락여상 미술강사’였다.

안 의원 등은 “김씨의 수상경력 허위기재와 수상내역 도용은 도덕성 문제이기도 하지만 공정한 심사와 평가를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애니메이션 창작자에게 시상하는 대회의 권위를 훼손하고 최선을 다해 공모전에 참가한 수상자와 참가자의 명예도 훼손한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의 부인은 이미 공인인데, 반복되는 허위 수상경력 문제에 대해 아무런 잘못이나 반성 없이 ‘돋보이고 싶어서 그랬다’는 해명과 태도는 뻔뻔함을 넘어 공인으로서의 기본적 자격도 갖추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14일) YTN은 김씨가 과거 수원여대 겸임교수 채용을 위해 제출한 지원서에 허위경력을 적었다고 보도했다. 김씨는 YTN 인터뷰에서 관련 의혹을 일부 시인하며 “돋보이려고 한 욕심이었다”며 “그것도 죄라면 죄”라고 했다. 이어 “수상 경력을 학교 진학을 위해 쓴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냐”며 “자신은 공무원, 공인도 아니고 당시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이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 하느냐”는 입장을 보였다.

국민의힘은 허위 학력 논란과 관련해 착오로 인해 재직 기간을 잘못 기재했을 뿐, 실제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무보수로 근무했으며 재직증명서도 정상적으로 발급받았다고 해명했다. 수상 경력과 관련해서도 허위가 아니라며 해당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 후보 역시 전날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부분적으로는 몰라도 전체적으로 허위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윤 후보와 김씨는 2012년 결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