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멍청한 엄마…백혈병 완치 16세 아들, 화이자 맞고 재발"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20:19

업데이트 2021.12.09 23:27

화이자 백신. AP=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AP=연합뉴스

백혈병이 완치됐던 16세 남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화이자를 맞은 후 백혈병이 재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멍청한 엄마의 선택’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인의 아들 A군은 수년간 항암 치료를 받으며 백혈병 투병을 하다 골수 이식을 받고 백혈병 완치 판정을 받았다. 청원인은 “매일 밤 꿈에 그리던 학교에도 가고, 강도 센 항암 치료로 항상 자라진 않고 빠지기만 하던 머리카락을 길러보고, 처음으로 학교생활을 시작하고, 친구들도 사귀어보면서 운동도 열심히 하며 건강히 잘 지냈다”고 전했다.

그러다 화이자 2차 접종까지 마친지 이틀이 지난 시점인 11월 12일, A군이 갑작스레 흉통, 두통, 근육통을 호소했다. 인근 병원에서 피검사를 해 보니 “혈소판 수치가 떨어졌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채혈 중 나올 수 있는 수치”라는 말을 듣고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A군은 계속해서 통증을 호소했고 11월 19일 대학병원에서 심전도 검사를 진행했다. 이 검사에서도 A군에 대한 의사의 소견은 ‘정상’이었다.

그런데도 A군은 지속해서 통증으로 고통받았고, 11월 27일 피검사를 다시 진행했다. 그 결과 백혈구 수치가 마이크로리터(/μL) 당 80000개라는 진단을 받았다. 백혈구 정상범위는 마이크로리터당 4000~10000개다.

결국 입원한 A군은 11월 30일 “백혈병 재발”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청원인은 “대학병원 교수님은 ‘백신이 아이의 림프구를 자극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감기 바이러스나 다른 바이러스로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다’ ‘백신 부작용에 따른 백혈병일 수도 있음과 동시에 또, 아니라고 확정 지을 순 없다’고 하셨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아들인 A군의 백혈병 재발로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지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A군은 다시 시작된 항암 치료로 잠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청원인은 “이런 상황에서도 작은 아이 백신 2차 접종을 시켜야 한다. 큰 아이에게 골수 이식을 해 주려면 큰 병원에 가서 검사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청원인은 “모두에게 부작용이 오는 건 아니지만, 수만 명 중 한 명에게라도 부작용이 나온다면 그것 또한 부작용이지 않나. 10명, 100명, 1000명이 아파야만 부작용이라고 인정해준다는 것인가. 그러면 일단 백신 맞고 보라는 말이 너무 무책임하지 않나. 백신을 맞아야 학교를 갈 수 있게 하고 뭐든 할 수 있는 시스템은, 선택이라는 허울 좋은 이름 뒤에 숨은 강압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접종을 꼭 해야 한다’는 의사 선생님들 말을 믿고 백신 접종을 했다”며 “아이가 안 아플 수 있다면 백신 부작용이라는 걸 인정받기 위해 무엇이든 다 하겠지만, 또 이미 다시 시작돼 버린 백혈병과의 싸움에 그럴 여력이 없다. 단지 (인과성을) 인정하고 검토해 달라고만 하고 싶다. 다른 아이들에게 우리 아이와 같은 불상사가 생기지 않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