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대통령 국빈방한…17일 文대통령과 네번째 회담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17:48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2019년 4월 19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우즈엑스포전시장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2019년 4월 19일(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우즈엑스포전시장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한-우즈베키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7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한·우즈베크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6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국빈 방한한다.

문 대통령은 17일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같은 날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2019년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이라며 “양 정상은 내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 정상은 코로나19로부터의 더 나은 회복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양국 간 문화‧인적교류 증진 방안과 국제무대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면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방한은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우즈베키스탄과 우호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2019년 4월 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한 계기에 이뤄진 회담을 포함해 이번이 네 번째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에도 국빈 방한해 정상회담을 비롯해 국회 연설 등의 일정을 소화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