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때 고아된 베트남女 인생역전…세계 최고 미녀 자리 올랐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17:01

업데이트 2021.12.09 17:11

[응웬 특 투이 디엔 인스타그램 캡처]

[응웬 특 투이 디엔 인스타그램 캡처]

4세 때 이혼한 부모에게 버림받아 고아가 됐던 베트남 여성이 국제 미인대회인 ‘2021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에서 그랑프리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4일 태국에서 열린 2021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 결승전에서 응웬 특 투이 디엔(nguyen thuc thuy tien)이 1위를 차지했다.

투이 디엔은 이번 대회에서 불우한 어린 시절의 어려움을 딛고 일어선 자신의 삶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놔 주목을 받았다. 그는 “나는 분홍빛 성에 사는 공주가 아니다”라며 “부모님 사랑 없이 살았다”고 말했다.

그는 부모의 이혼으로 4세 때 이모의 손에 맡겨졌고, 18세까지 친척들의 도움으로 살아왔다. 이후 자신의 삶을 홀로 꾸려나갔고 대학교 학비와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모델, 호텔 리셉셔니스트 등 여러 아르바이트를 학업과 병행했다.

그는 모델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수려한 외모와 아름다운 몸매로 높은 점수를 받아 그랑프리를 차지했다는 후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학업 성적도 우수하고 외국어에 능통해 영어, 태국어, 프랑스어 등 4개 국어 이상을 하는 재원이다.

투이 디엔은 이미 여러 미인대회에서 수상한 전력이 있다. 2017년 미스 사우스베트남 대회에서 1위, 2018년 베트남 대회에서 5위를 차지했고 2019년 일본에서 개최된 미스 인터내셔널 대회에 베트남 대표로 참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