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SSG 구단주, 일구대상 수상…이정후, 백정현 최고 타자·투수

중앙일보

입력

[연합뉴스]

[연합뉴스]

SSG 랜더스 정용진 구단주 겸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021 일구대상을 받았다.

프로야구 OB 모임인 일구회는 9일 서울시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2021 나누리병원 일구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시상식에 불참한 정용진 구단주는 구단 관계자를 통해 "일구대상이라는 과분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한국 야구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일구회는 "정용진 구단주는 지난 1월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뒤 인상적인 행보를 이어갔다"며 "야구에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쏟았고, 특히 청라 돔구장 건설 의지를 드러내는 등 KBO리그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시상 배경을 밝혔다.

정 구단주는 자신의 이름을 딴 '용진이형 상'을 만들어 선수들에게 시상했다. 또 야구팬과 직접 소통에도 나서고, 야구장을 찾아 관중석에서 응원하기도 했다. 프로야구의 젖줄인 아마야구 발전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타격왕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와 평균자책점 2위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은 각각 일구상 최고 타자와 투수상을 받았다.

올해 20홀드를 기록한 롯데 자이언츠 2년 차 투수 최준용이 신인상을 차지했다. 의지노력상은 홀드 4위(24개) LG 트윈스 김대유가 받았다.

KT 위즈의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끈 이강철 감독이 프로 지도자상을 받았고, 대통령배·청룡기 정상에 오른 충암고 이영복 감독이 아마 지도자상을 차지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안우준 기록위원과 고(故) 최동원 선수 다큐멘터리 영화 '1984 최동원'을 연출한 조은성 감독은 특별상을 받았다.

이강철 감독과 이정후는 최근 한 시상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이 의심돼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