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정적" 뭇매 맞았는데…BTS 제이홉 '콘돔 옷'의 반전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10:37

업데이트 2021.12.09 14:27

[사진 제이홉 인스타그램]

[사진 제이홉 인스타그램]

BTS 제이홉이 피임기구 콘돔이 그려진 셔츠를 입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려 눈총을 받았다. 그러나 이 셔츠가 '올바른 피임과 건강한 성관계'를 장려하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알려지면서 재평가되고 있다.

지난 8일 제이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콘돔이 연상되는 패턴이 그려진 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의 질타를 받았다. 네티즌들의 그의 사진을 공유하며 "BTS는 10대 팬이 많은데 굳이 콘돔이 프린팅된 셔츠를 입었어야 하나", "의상이 선정적이다", "더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외신에 따르면, 해당 셔츠는 미국 디자이너 알렉스 제임스가 런칭한 브랜드 '플레져스'와 영국 소매업체 END가 함께 올바른 피임을 강조하기 위해 제작한 것이다.

사진 = END 홈페이지 캡처

사진 = END 홈페이지 캡처

END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전하면서도 즐거운 성관계를 장려하자는 취지로 피임이라는 주제에 유머러스하게 접근했다"며 "안전하면서 긍정적이고 책임감 있는 성관계를 지지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제이홉 덕분에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알게 됐다", "이렇게 의식 있는 아이돌인 줄 몰랐다"며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제이홉이 옷을 통해 메시지를 전파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제이홉은 지난해 11월 공개한 시즌 그리팅(스타의 사진이 담긴 달력과 다이어리 등 신년세트)에 '프리볼트(freevolt)' 제품을 입은 사진을 포함해 화제가 됐다. 프리볼트는 수익금을 전 세계 소외 계층 어린이와 장애인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제이홉은 2019년 10월 25일에는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가 유방암 인식 개선을 위해 제작한 티셔츠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의 146번째 멤버로, 지금까지 알려진 기부 금액만 무려 7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