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학생들 접종” 유튜브로 설득…부모들 “방역패스 인권 침해” 인권위 진정

중앙일보

입력 2021.12.09 00:02

업데이트 2021.12.09 01:01

지면보기

종합 04면

정부가 학원 등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해 사실상 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제한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학생·학부모를 설득하기 위한 온라인 포럼을 진행했다. 유튜브로 생중계한 포럼에는 한때 동시 시청자 4000명이 몰렸고, 이들은 강제 접종 반대 댓글을 쏟아냈다.

유 부총리는 8일 서울 양화중에서 백신 접종 관련 학생·학부모 질문에 답하는 포럼을 개최했다. 정재훈(가천대)·최영준(고려대) 교수 등 의료 전문가가 함께했다. 유 부총리가 인사에 나서자 “너나 맞아라” “접종을 강제해 놓고 무슨 포럼이냐” “이게 나라냐 공산당이냐” 등 비난이 쏟아졌다.

울산 옥현중 류진선 학생은 “18세 이하는 강제 접종하지 않겠다고 한 지 두 달도 안 돼 내년 2월부터 청소년도 백신 패스를 적용하겠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몇 년 후 부작용은 알 수 없지 않으냐”고 물었다.

관련기사

최 교수는 “(화이자, 모더나 등) mR NA 백신의 한계는 인정한다”면서도 “안전 측면에서 생리학적으로 검증된 기술이란 게 확실하고 (접종의) 위험보다 이득이 크다고 보기 때문에 청소년에게 접종을 권유한다”고 대답했다. 정 교수는 “고3 접종의 효과 등 지난 두세 달간 여러 데이터가 축적돼 상황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교육살리기학부모연대·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 등은 이날 “청소년 방역패스는 인권 침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 이들은 인권위에 “질병관리청·교육부에 방역패스 시행 재고를 권해 달라”며 “방역패스는 사실상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며, 백신 미접종 학생을 차별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