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으로 떴던 이재명…이번엔 코로나 폭발로 골치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17:27

업데이트 2021.12.08 18:24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자 선대위에 '코로나 상황실'을 설치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8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자 선대위에 '코로나 상황실'을 설치했다. 연합뉴스

“캠프로선 할 수 있는게 많이 없다. ‘속수무책’이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인 7000명대를 기록한 8일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부본부장급 의원이 중앙일보에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7일 기준 신규 확진자가 7175명, 위중증 환자는 840명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6일(4954명)보다 44% 늘었고 위중증 환자 역시 사상 최대치다.

확진자 폭증속에 정부가 내년 2월부터 도입할 예정인 ‘청소년 방역패스’도 큰 논란거리다. 만 12~18세 청소년에게 백신을 사실상 의무화한다는 조치인데 부작용을 우려하는 학부모 반발이 만만치 않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직접 진행한 방역패스 온라인 설명회에선 “백신을 안 맞으면 학원·독서실은 입장을 막으면서 백화점은 왜 풀어 두느냐”는 등의 비난 글이 쏟아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방역패스’ 반대 청원은 8일 현재 참여자가 32만명을 넘겼다.

두 사안 모두 문재인 정부가 꼽아온 ‘K-방역’ 성과엔 흠집을 내고 있다. 하지만 그 부정적인 여파는 청와대 보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게 쏠리고 있다는 불만이 여당에서 제기된다. 코로나 민심 이반이 이 후보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뜻이다.

‘코로나 상황실’ 만든 이재명…일각선 “근본 문제 못 건드려”

이 후보도 대응책에 부심하고 있다. 이 후보는 8일 민주당 선대위에 ‘코로나 상황실’을 신설했다. 의사 출신 신현영 의원이 실장을 맡고 백순영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김윤 서울대 의료관리학과 교수 등이 외부 자문단으로 참여했다.

신 의원은 민주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방역 당국과 (선대위의) ‘핫라인’을 개설해 의료현장과 소통하면서 병상확보를 하겠다”며 “바이러스는 나날이 진화하는데 정부의 대응은 여전히 투박하다는 느낌이다. 섬세하고 빠른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민주당 보좌관 출신의 한 선대위 인사는 “정부에 일종의 ‘잘하라’는 압박의 메시지다. 그런데 근본 대책은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오른쪽 두 번째)가 지난 6일 인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병동을 찾았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위험에 정부가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의료진 보강이나 병원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야 된다" 주장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근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오른쪽 두 번째)가 지난 6일 인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병동을 찾았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위험에 정부가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의료진 보강이나 병원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야 된다" 주장했다. 국회사진기자단

‘근본 대책 부재’는 정부가 지난 11월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전환하기 전부터 지적됐다. 그래서 민주당 선대위 내부의 자문그룹을 중심으로 ‘방역 대전환’의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반영되지 않았다.

자문그룹의 한 인사는 “‘일정 기간을 잠시 멈춤 기간으로 두고 현재 부족한 보건의료 인력을 획기적으로 늘리자’라거나 ‘일반 환자와 코로나 환자를 함께 진료해 부족한 병실을 확보하자’는 등의 제안이 있었다”며 “하지만 ‘정무적 판단의 영역이라 어렵다’는 캠프 인사들의 말만 돌아왔다”고 말했다.

코로나로 득점했던 이재명…연속실점 vs 역전극

이 후보는 경기지사이던 지난해 초 국내에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하자 발 빠른 행보로 주목을 끌었다. 지난해 2월 신천지 교인 중 확진자가 발생하자 경기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를 직접 방문해 “지금은 전쟁상황”이라며 신도 명단을 요구했다. 올해 4월 백신 공급 부족 현상이 일어나자 “러시아 백신 도입을 검증해달라”고 청와대에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1월 경기지사 시절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코로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 경기지사 시절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코로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민주당 후보가 된 뒤로는 이런 모습이 사라졌다는 말이 나온다. 민주당 선대위 부본부장급 의원은 “코로나 대책은 정부에서 할 일인데, 캠프에서 ‘이래라 저래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후보가 정부와 다른 목소리를 내면 청와대와의 갈등을 야기할 수 있는 점도 부담”이라고 말했다. ‘방역패스’에 대해서도 당 핵심 관계자는 “학부모 여론이 너무 안 좋아 고심 중이지만 백신을 맞도록 하는 게 방역의 큰 원칙이라서 당 차원에서 개입할 공간이 넓지 않다”고 말했다.

대신 이 후보는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대해 최근 목소리를 더 높이고 있다. 이 후보는 8일 서울 금천구의 한 중소기업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소상공인 지원을 지금보다 훨씬 더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의 ‘100조 지원’에 대해선 “진심이라면 환영”이라고도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청원. 8일 현재 참여인원이 32만명을 넘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청원. 8일 현재 참여인원이 32만명을 넘었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이에 익명을 요구한 의료계 인사는 “향후 일일 확진자가 2만~3만명에 달할 수 있다. 현재 방역 대책을 꺼내지 않으면 때를 놓치며 ‘사후약방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호 에스티아이 대표는 “코로나19가 이제는 이 후보의 발목을 잡는 역설적 상황”이라며 “다만 이 후보가 적절한 시점에 특단의 대책을 꺼내며 반전을 노릴 가능성도 작지 않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