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아리 걷은 尹, 회초리 치는 秋…이런 합성사진 올린 추미애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16:34

업데이트 2021.12.08 17:4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합성사진을 댓글로 달았다.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합성사진을 댓글로 달았다.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아버지로부터 ‘사랑의 매’를 맞았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신이 회초리를 든 합성 사진을 올렸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가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서 “대학생 때까지 (아버지에게) 맞으면서 컸다”고 발언한 기사의 캡처 화면을 올렸다. 그러면서 “체벌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방송에서 “학교 다닐 때 술 먹고 밤늦게 돌아다니다 맞았다. 대학 다닐 때도 많이 맞았다”며 “공부도 안 하고 노니까 사랑의 매를 든 아버지가 엄청 때리셨다. 그걸 맞으니까 술이 다 깼다”고 했다.

이 글에 여러 누리꾼의 반응이 달렸고, 그중에는 추 전 장관의 공식 SNS 계정도 있었다.

추 전 장관 SNS 계정은 한 공중파 방송에서 사극으로 추정되는 장면 중 여성이 어린아이를 훈육하기 위해 매를 든 장면의 합성사진을 올렸다. 여성의 얼굴에는 추 전 장관의 얼굴이, 아이의 얼굴에는 윤 후보의 얼굴이 합성돼 있었다.

추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 재직 시절부터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 후보와 대립각을 세워왔다. 이날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서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근무했었다는 취지의 영상을 올리자 이를 공유하기도 했다. 이에 윤 후보 측은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7월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7월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