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가 위기” 서울 혜민병원, 병상 전체 코로나 치료에 내놨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8 05:00

업데이트 2021.12.08 08:50

지면보기

종합 10면

김병관

김병관

“나라가 풍전등화 상황입니다. 지금은 이것저것 따질 때가 아니지요. 뭔가 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느낍니다.”

서울 광진구의 종합병원인 혜민병원 김병관(49·사진) 원장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이 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220여 개의 병상을 통째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내놨다. 서울의 첫 거점전담병원이다. 일반환자를 내보내고 병실을 음압시설로 개조해 2주 안에 문을 열 예정이다. 경기도 남양주시 한양병원도 이달 1일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평택 박애병원, 경기도 오송 베스티안병원에 이어 거점전담병원이 4곳으로 늘었다.

쉽지 않은 결정을 했다.
“대한병원협회 총무이사를 맡고 있어 코로나19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다. 예상대로 병상 부족이 심해졌다. 이참에 우리 병원이 동참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하던 차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의 요청을 받았다. 처음에는 소극적으로 검토했는데, 여러 병원이 협력해서 이겨나가자는 분위기가 형성돼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중수본에서 의료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것도 결정을 앞당겼다.”
지역에서 ‘코로나 병원’이라고 낙인 찍힐 수도 있는데.
“그런 걸 따질 때가 아니다. 국난 극복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나중에 병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
“어떡하겠나. 지금은 그런 거 따질 계제가 아니다.”
거점전담병원 소식에 의료진이 이탈하지 않았나.
“34명의 의사 중 척추·수술 담당하는 정형외과 4명을 제외한 30명이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한다. 열흘에 걸쳐 1대1로 설득했다. 이탈자가 없다. 의료진도 우리 병원에 코로나19 환자가 오고, 이들을 진료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 알고 있다. 신경외과·흉부외과·일반외과 등의 의사들이 입원환자를 진료한 경험이 아주 풍부하다. 코로나19 진료에 도움이 될 것이다.”

혜민병원은 지난 10월 코로나19 재택진료를 시작했고,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병상 27개를 코로나19 중등증 환자용으로 내놓고 지난주부터 진료하고 있다.

재택치료를 해보니 보완할 게 있나.
“우리 병원이 100명 넘게 담당한다. 나도 몇 명을 담당한다. 이분들이 불안감을 호소한다. 이렇게 (재택치료) 해도 되느냐는 생각이 들었다. 이럴 바에 지역 주민 진료를 더 잘하는 방법을 찾다가 거점전담병원을 선택했다. 지역 주민에게 봉사하는 길이다.”
병원을 어떻게 운영할 계획인가.
“우선 인공호흡기 15대, 지속적 신대체요법(CRRT) 장비 2대 등이 설치된 17개의 중환자실을 운영한다. 숙련도가 올라가고 간호인력이 충분하면 22개로 늘릴 예정이다. 신장 투석을 받아야 하는 코로나19확진자들을 위한 15개 투석 베드도 운영한다.”
최중증환자도 진료하나.
“서울아산병원 같은 상급종합병원의 최중증 환자가 호전돼도 준중증병상이 부족해 중환자실을 비우지 못한다는데, 이들을 받겠다. 이렇게 하면 코로나19 의료전달체계의 막힌 데가 좀 풀리고 그러면 사망자가 줄어들 것으로 본다. 우리 병원 환자가 최중증으로 악화할 수도 있는데, 그런 환자도 진료하다 상급병원으로 보낼 것이다.”

김 원장은 “증세가 나빠진 재택치료 환자가 방역택시를 타고 와서 엑스레이나 폐 CT를 찍고 귀가하도록 외래진료센터를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수본은 상급종합병원·내과의사회·의사협회와 협의해 거점전담병원에 의료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 원장은 "일반 환자 입원 진료는 하지 않지만 외래 진료는 병행할 계획이다. 특히 내분비내과·소화기내과·투석실·건강증진센터는 지금처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