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신용무기로 여중생 때린 男중학생…“인권때문에 소지품검사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22:01

[MBC '뉴스데스크' 캡처]

[MBC '뉴스데스크' 캡처]

남자 중학생이 여자 중학생을 폭행하면서 ‘너클’이라는 무기를 사용해 논란이다. 여학생은 폭행 여파로 뇌진탕이 오고 의식을 잃기까지 했다.

7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전북 전주의 한 중학교에서 한 남학생이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여학생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남학생은 빙 둘러선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여학생의 배를 발로 차고, 손에 너클을 낀 채 얼굴을 때리고, 뒷머리를 수차례 가격했다.

너클은 금속으로 된 고리에 네 손가락을 끼워 위력을 키우는 무기다. 손에 너클을 끼고 힘을 주면, 기왓장을 격파할 수 있을 정도로 위력이 강해진다.

[MBC '뉴스데스크' 캡처]

[MBC '뉴스데스크' 캡처]

여학생은 폭행 여파로 얼굴과 몸에 멍이 들고, 뇌진탕이 와 잠시 의식을 잃기까지 했다.

피해 학생 부모는 MBC와 인터뷰에서 “우리 집 하나밖에 없는 딸인데, 저 애가 나중에 보복이라도 하지 않을까 솔직히 무섭다”고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감히 상상도 못 했다”라며 “학생 인권이 중요해서 소지품 검사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학교 측이 할 수 있는 것은 폭력 예방 교육 뿐인 실정이다.

경찰은 “너클과 같은 도구를 사용해 폭행하면 특수 폭행으로 형사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