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은 난리치더니"…'비니좌' 노재승 때린 김어준·조국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12:05

업데이트 2021.12.07 13:50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캡처]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비니좌’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을 저격했다.

김어준 “노재승, 말도 안 되는 소리…그냥 일베”

김어준은 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노 선대위원장의 과거 발언과 관련한 논란을 전하면서 “조동연씨 같은 경우에는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가 개인사 문제를 갖고 그렇게 난리를 친 것 아닌가. (노 선대위원장 관련 논란은) 다 공적인 발언”이라고 말했다.

조 전 선대위원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1호 영입 인재’였으나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며 자진 사퇴했다.

김어준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했다가 그렇게 난리가 나지 않았느냐”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노재승씨는 ‘5·18 진실’이란 영상, 그게 간첩 얘기 나오는 거다. 거기다 대놓고 ‘뭘 감추고 있느냐. 성역화 하지 마라’라는 주제를 쓴다든가, 정규직을 폐지하라든가. 정규직을 폐지하는 나라가 대체 어딨는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이어 “‘(노 위원장이)집회를 하면 경찰이 실탄을 사용해야 한다’든가”라며 “일베(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버금가는 게 아니라 그냥 일베”라고 했다.

그는 “왜 또다시 5.18 폄하하는,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분들이 공동선대위원장이 되는데 개인사인 조동연 씨에 대해선 그렇게 난리를 쳐놓고 (이건) 왜 조용한가. 말이 안 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조국도 ‘노재승 망언’ 글 페북에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7일 페이스북에 노 위원장의 과거 발언을 다룬 언론 보도를 공유하면서 “5·18은 폭동이고 정규직은 제로로 만들어야 한답니다”라고 노 위원장의 발언이 잘못됐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전날에도 황희두 민주연구원 이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씨의 과거 망언’이란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과거 오세훈 서울시장 선거운동 당시 모자의 일종인 ‘비니’를 쓰고 지지 연설을 해 ‘비니좌’라는 별명을 노재승 국민의힘 선대위원장. [유튜브 캡처]

과거 오세훈 서울시장 선거운동 당시 모자의 일종인 ‘비니’를 쓰고 지지 연설을 해 ‘비니좌’라는 별명을 노재승 국민의힘 선대위원장. [유튜브 캡처]

노재승, 과거 발언 잇따라 논란되자 해명

노 전 위원장은 지난 5월 SNS에 ‘5.18의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유하며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 특별법까지 제정해 토론조차 막아버리는 그 운동. 도대체 뭘 감추고 싶기에 그런 걸까”라고 적었다.

또 6월에는 “나는 정규직 폐지론자로서 대통령이 ‘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하고는 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민주당은 이 같은 노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일베에 버금간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노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5·18 민주화 운동만이 ‘특별법’까지 제정되어 민주적 토론을 불가하게 만드는 점에 대한 의문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또 5·18에 대해 폭동이라고 말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도 설명했다.

아울러 자신의 ‘정규직 철폐’ 주장에 대해선 “일반 국민으로서 작은 회사지만 실제로 고용을 하면서 노동시장의 경직성에 대해 불편함을 갖고 있었다”면서 노동시장의 고용 유연성이 필요하다는 발언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그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를 지지하는 일반인 연설로 화제가 된 인물이다. 모자의 일종인 비니를 쓰고 유세차에 올라 ‘비니좌’(‘비니’와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라는 뜻의 ‘본좌’란 단어의 합성어)라는 별명을 얻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