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찾았다…아들 중증 돼라" 첫 감염 부부 신상털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07:18

업데이트 2021.12.07 09: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가 시작된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베트남 해외노동자들이 자가격리시설로 향하는 수송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진자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가 시작된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베트남 해외노동자들이 자가격리시설로 향하는 수송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나이지리아에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최초의 한국인 부부의 신상정보가 온라인상에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오미크론 찾았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부부의 얼굴과 이름, 나이까지 나온 사진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저를 신고할 수는 없다. 자료를 퍼온 것이고 제가 불법적으로 입수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적기도 했다.

게시글에는 "거짓말 잘 하게 생겼다", "생화학테러범들", "좋은 자료다.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해야한다", "구상권 청구하러 갑시다" 등의 폭언이 이어졌다. 더욱이 "아들 먼저 중증으로 넘어가라" 등 이 부부로부터 감염된 아이까지 비판하는 글들이 이어졌다.

이후 부부의 신상에 이어 자녀의 신상까지 지역 맘카페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기 시작했다. 네티즌들은 "신상까지 털린 마당에 인천에서 얼굴 못 들고 살겠다", "거짓말했는데 신상 안 털리는 게 이상하다", "신상이 털려도 할 말 없다. 자업자득", "잘못을 했으면 비난 받는게 마땅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신상털이가 계속되자 일각에서는 과도한 마녀사냥을 자제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모의 무지가 아이에게 낙인찍히지 않도록 우리가 지켜주는 건 어떤가"라며 "아이는 잘못이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이 부부는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택시를 탔다”고 진술했지만 이는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아내 A씨는 2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잘못한 건가' 하는 걱정에 그렇게 (거짓말을) 했던 것 같다. 방역 택시를 타야 한다는 걸 몰랐다"고 해명했다.

같은 날 A씨 부부가 다닌 교회 담임목사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폐를 끼치게 돼 인천 지역 주민들께 사과를 드린다"며 "우리 교회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상 코로나가 확산하지 않도록 기도하며 방역당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더 이상의 어려움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