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회의중인 사람 해고" 줌으로 900명 자른 CEO 알고보니

중앙일보

입력 2021.12.07 01:40

업데이트 2021.12.07 12:48

미국 모기지 스타트업인 베터닷컴이 화상회의 플랫폼 ‘줌’을 통해 당사자들에게 해고 사실을 알려 논란이 되고 있다.

베터닷컴의 비샬 가그 CEO. [사진 베터닷컴 홈페이지 캡처]

베터닷컴의 비샬 가그 CEO. [사진 베터닷컴 홈페이지 캡처]

5일(현지시간) 미국 CNN 비즈니스에 따르면 회사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비샬 가그는 지난 1일 회사 전체 인력의 9%인 900명이 넘는 해고 당사자들과 줌으로 화상회의를 열고 “당신이 이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면 당신은 해고되는 이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신에 대한 고용은 지금 즉시 종료됐다”며 인사부에서 이메일로 퇴직금과 해고 후 복지혜택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가그 CEO는 화상회의에서 “이번이 두 번째 대량 실업이고 앞으로는 또 하고 싶지 않다. 지난번에는 울기도 했다”고 말했다. 다만 CNN 비즈니스는 그의 말이 감정이 없어 보이는 짧은 발언이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은 가그 CEO가 직원들이 하루에 2시간만 일하는 등 비생산적인 모습으로 동료와 고객들로부터 ‘도둑질’을 한다고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이전에도 직원들에게 폭언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포브스는 지난달 20일 가그 CEO가 직원들에게 “너는 너무 느리다. 너는 멍청한 돌고래다. 멍청한 돌고래들은 그물에 걸려 상어에게 먹힌다. 그러니깐 당장 그만둬. 너는 나를 창피하게 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