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증샷 찍으러 걷는다, 12월 사진 찍기 좋은 길4

중앙일보

입력 2021.12.06 10:50

울산 대왕암공원 끝자락에서 대왕바위와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울산 대왕암공원 끝자락에서 대왕바위와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여행은 결국 사진이다. 사진 하나만 잘 남겨도 오랜 추억을 간직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12월의 걷기여행길 ‘사진 찍기 좋은 길’ 가운데 4곳을 추렸다. 비교적 한적하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길이기도 하다. 네 길 모두 ‘2021년 비대면 안심관광지’에 속해 있다.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는 필수다.

울산 바다가 발아래 ~ 해파랑길 8코스(울산)

울산 방어진항에서 방파제로 이어져 있는 슬도. 구멍이 뻥뻥 뚫린 바위가 많아, 다양한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울산 방어진항에서 방파제로 이어져 있는 슬도. 구멍이 뻥뻥 뚫린 바위가 많아, 다양한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낭만적인 겨울 바다 사진을 찍기 좋은 길. 해파랑길 8코스는 염포산(203m) 입구에서 시작해 울산대교 전망대, 방어진항을 지나 일산해변까지 뻗어 나간다. 길이는 12.4㎞. 육지와 방파제로 연결된 무인 섬 슬도, 대왕암과 출렁다리 등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포인트가 곳곳에 있다. 대부분이 해안길이어서 옷을 단단히 껴입는 게 좋다.
-코스 경로 : 염포산입구 ~ 울산대교전망대 ~ 방어진항 ~ 대왕암공원 ~ 일산해변 입구
-거리 : 약 12.4㎞

노을과 바다 - 제주올레길 12코스(제주도)

제주올레12코스는 해가 저무는 시간 유독 아름답다. 용수리 당산봉을 오르내리는 동안 차귀도와 포구 풍경을 원없이 감사할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제주올레12코스는 해가 저무는 시간 유독 아름답다. 용수리 당산봉을 오르내리는 동안 차귀도와 포구 풍경을 원없이 감사할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제주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길 가운데 하나. 하이라이트는 수월봉과 자구내 포구를 잇는 이른바 ‘엉알길(2㎞)’이다. 절벽과 바다 사이로 고불고불 길이 이어진다. 절벽으로 화산재의 수평 층리 펼쳐지고, 주상 절리의 절경도 만날 수 있다. 노을이 저무는 시간대에 맞춰 진입하면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를 담을 수 있다. 당산봉에서 내려다보는 차귀도의 풍경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 코스 경로 : 무릉외갓집 ~ 평지교회 ~ 신도생태연못 ~ 농남봉 정상 ~ 신도2리 방사탑 ~ 신도포구 ~ 한장동 마을회관 ~ 자구내 포구 ~ 생이기정 ~ 용수포구
- 거리 : 약 17.5㎞

겨울 대숲의 매력 - 남지 개비리길 (경남 창녕)  

경남 창녕 낙동강 남지 개비리길. 아름답고 울창한 대숲을 지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남 창녕 낙동강 남지 개비리길. 아름답고 울창한 대숲을 지난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울창한 대숲 장관이 있는 길이자, 유적지를 따라 걷는 코스다. 낙동강변의 마분산(180m)은 곽재우 장군이 임진왜란 때 왜병과 싸워 승리를 이끈 장소다. 남지 수변 억새 전망대, 14만 그루의 대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죽림쉼터, 낙동강변을 한눈에 바라보는 창나루 전망대가 유독 아름답다. 길이 비교적 짧고, 원점회기 코스여서 초보자도 쉽게 걸을 수 있다.
- 코스 경로 : 억새전망대 ~ 용산마을 ~ 회락정 ~ 창나루 ~ 영아지마을 ~ 순환탐방로 ~ 용산마을 ~ 억새전망대 주차장
- 거리 : 약 6.2㎞

탁 트인 호수와 함께 - 횡성호수길 5코스 가족길(강원도 횡성)  

강원도 횡성호수길 5코스 가족길. 횡성호를 너른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곳곳에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강원도 횡성호수길 5코스 가족길. 횡성호를 너른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곳곳에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아름다운 횡성호를 내내 끼고 걷는다. 횡성호수길은 총 31.5㎞, 6개 코스로 조성돼 있다. 5코스는 총 9㎞로, 길은 대체로 순한 편이다. ‘가족길’이란 이름이 붙은 이유기도 하다. 길이 완만하고 편해, 남녀노소 부담없이 걸을 수 있다. 횡성호수는 1990년 횡섬댐 걸립으로 생겼는데, 당시 갑천면의 5개 마을이 수몰됐단다. 구방리 옛 화성초등학교 옆 야산에 당시 마을의 모습을 볼 수 있는 ‘망향의 동산’이 있다.
- 코스 경로 : 망향의 동산 – 횡성호수길 5코스 입구 ~ 장터가는 가족(조형물) – 원두막 ~ 가족쉼터 ~ 산림욕장 ~ 타이타닉 전망대 ~ 오솔길 전망대 ~ 망향의 동산
- 거리 : 약 9㎞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