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맞겠다"던 성우 쓰복만의 반전···"신체적 문제" 꺼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22:08

업데이트 2021.12.05 22:25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 [인스타그램 캡처]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 [인스타그램 캡처]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본명 김보민)이 5일 자신이 백신 미접종자임을 밝히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쓰복만은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24시간만 공개되는 한시적 게시물)에 “요즘 답답한 것. (백신) 안 맞았다고 하면 이상하게 보거나 혹은 놀라는 사람들이 있다. 생각이 다를 수 있지 않은가. 나는 그냥 끝까지 안 맞을 거다. 내 인생 누가 책임져주는 것도 아닌데”라고 썼다.

이어 “또 어떤 집단 안에서 강요하는 분위기도 싫다. 내가 마치 폐 끼치는 사람이 되는 은근한 분위기. 스스로도 그런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정말. 절대 웃을 일이 아닌데 농담처럼 ‘너 내일 연락 안 되는 거 아냐’라며 주고받는 대화도 불편하다”고 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찬반 논란이 붉어졌다. “자기 몸은 자기가 지켜야지”, “안 맞을 권리도 있다”, 백신을 강요되어서는 안된다” 등의 반응도 있었지만, “확진되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텐데”, “이기적이다”, “성우면 맞아야” 등도 있었다.

쓰복만이 5일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인스타그램 캡처]

쓰복만이 5일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 [인스타그램 캡처]

논란이 가열되자 쓰복만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다시 밝혔다. 그는 “제 이야기에 오해가 있어보여 다시 적어 본다. 저는 맞으신 분들을 존중한다. 원치 않아도 맞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도, 용기내어 맞은신거라는 것도, 접종 이후 아무런 부작용이 없었다는 것에 너무나도 다행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저도 그 이후에 대해 감수할 수 있을까란 두려움에 제가 가지고 있는 신체적 문제로 걱정이 앞섰고 고민의 결과에 대한 선택이었다”며 “미접종자에 대한 분위기가 마치 죄지은 것처럼 되는 것이 조금 답답한 마음에 적어 본 글이 오해가 되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죄송하다. 분명한 것은 양쪽 모두를 존중하는 마음이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