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불신 큰데 반강제 접종?” 학원패스 반대청원, 7만명 돌파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19:05

업데이트 2021.12.05 19:07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서 학생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서 학생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2022년 2월부터 12세 이상 청소년에게도 학원과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방역 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7만명 넘는 국민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아이들까지 백신 강요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이 청원에는 5일 오후 5시 기준으로 7만 4000명 넘는 국민이 동의했다.

네 자녀를 키우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학원이 마스크 벗고 취식하는 공간이냐”며 “돌파 감염확진자 수가 상당한데 아이들까지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이유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아이들의 일상생활을 위해 부모라서 백신을 맞았지만, 백신 부작용에 대처하는 정부의 신뢰도는 이미 바닥”이라고 꼬집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지난달 26일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올린 ‘백신 방역 패스’ 반대 청원은 이날 오후 기준으로 19만 8100명 이상이 동의했다. 게시된 지 열흘만으로, 곧 청와대의 공식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충족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 수성구에 거주하는 2004년생 고2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백신 패스 확대 정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며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 때문에 백신 1차조차 아직 맞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왜 이렇게 백신 패스 확대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이 학생은 “돌파 감염 건수도 많은 데다, 백신 부작용으로 위‧중증 질병에 걸리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계속 나오는데 접종을 거부할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백신 패스를 반대한다”며 “부스터 샷(3차 추가 접종) 요구하고, 청소년 방역 패스 요구하고, 이제는 식당‧카페까지 확대해서 국민의 식생활까지 침해하려고 할 바에는 차라리 더 안전성이 높고 검증된 백신과 검증된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더 정성을 들이는 게 낫지 않나 싶다”라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