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3호터널 요금소 들이받은 20대…‘면허취소’ 만취, 차량 완파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15:59

서울 중구 남산3호터널 요금소. [뉴스1]

서울 중구 남산3호터널 요금소. [뉴스1]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았다가 남산3호터널 요금소를 들이받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5일 오전 4시쯤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중구 남산3호터널 요금소 앞 콘크리트 구조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로 2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야간에 관내를 순찰하던 경찰에 의해 적발됐다.

경찰 측정 결과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사고로 A씨가 몰던 차량이 완파됐지만,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귀가 조처한 상태”라며 “곧 A씨를 불러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