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감기 바이러스와 혼종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12:08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를 표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우려를 표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변이 오미크론의 감염력이 높은 것은 감기 바이러스와 일부 유전자를 공유하기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다른 변이보다 전염성이 높고 독성이 낮은 특징을 보일 수 있다고 했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메디컬 정보 분석업체 ‘엔퍼런스’(Nference) 연구진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염기서열 분석 결과가 담긴 논문을 공개했다. 해당 연구는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사전출판 단계다.

연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달리 통상적인 감기 바이러스나 인간 게놈에서 발견되는 유전자 코드를 갖고 있었다. 연구진은 오미크론이 스스로를 보다 인간의 유전자에 가깝게 보이게 함으로써 면역체계로부터의 공격을 쉽게 피하는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사람들에게 가벼운 증상을 주로 일으키며 더 쉽게 전염될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기존 ‘SARS-CoV-2’ 바이러스와, 같은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지만 감기를 유발하기만 하는 ‘HCoV-229E’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숙주의 체내에서 이러한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연구진이 찾아낸 유전자 코드는 오미크론 변이를 제외한 다른 코로나19 변이에선 확인된 적이 없다. 이번 논문의 공동저자인 벤키순다라라잔은 “바이러스는 통상적으로 감염력이 높아지는 방향으로 진화하면서 심각한 증상을 초래할 수 있는 특성은 상실한다”면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그런 경우인지 확실히 알기 위해선 더 많은 자료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확인된 것으로 알려진 오미크론은 최근 전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4일 룩셈부르크, 잠비아 등에서 첫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 최소 42개 국가로 확산했다. 5일 기준 우리나라에서는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12명이 됐다. 전날에 비해 3명이 늘어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