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BTS 힘…LA콘서트 4일간 티켓값으로만 394억 벌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11:33

업데이트 2021.12.05 12:43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1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LA=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1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LA=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4일간의 미국 콘서트에서 394억원에 육박하는 티켓 판매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는 4일(현지시간) BTS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네 차례 공연을 한 뒤 3330만 달러(약 393억9000만원)을 벌어들였다며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9년 만에 가장 큰 흥행 기록을 썼다고 보도했다.

공연 티켓 판매액을 집계하는 '빌보드 박스스코어'에 따르면 BTS는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4회 공연을 통해 모두 3300만 달러가 넘는 티켓 21만4000장을 팔았다.

BTS의 이번 기록은 빌보드 박스스코어 역사상 여섯 번째로 높은 수익이다.

빌보드는 "2012년 핑크 플로이드의 로저워터스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콘서트를 하며 3800만 달러를 벌어들인 이후 단일 공연장에서 가장 큰 공연 수익"이라고 분석했다.

굿즈 판매나 온라인 중계 수익까지 포함한다면 수익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