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입가경 송지효···숏컷 논란 이어 '시상식 코트' 밑단 뜯어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5 10:23

업데이트 2021.12.05 15:48

배우 송지효가 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송지효가 2일 오후 서울 강서구 KBS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배우 송지효가 숏컷 헤어스타일 변화에 이어 '2021AAA(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에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참석해 스타일링 논란이 재점화됐다.

송지효는 지난 2일 열린 '2021AAA(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에 참석했다. 이날 올블랙 스타일링을 선보인 송지효는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송지효 팬들은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를 통해 '송지효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합니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팬들의 성명에도 불구하고 이날 송지효의 코트 밑단이 뜯어져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포토월에서 시상식까지 대략 2시간 정도의 여유가 있었지만 수상 소감을 발표할 당시에도 밑단은 그대로였다.

이날 인기상을 받은 송지효는 "이 상과 이 자리는 팬 분들의 마음이 모여 주시는 것 같아 더욱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 투표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송지효는 숏컷 논란을 의식한 듯 "저는 앞으로도 늘 그래왔듯이 씩씩하고 건강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한 해 잘 마무리하시고 항상 건강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MC를 맡은 이특도 "헤어가 참 잘 어울리신다"고 했다.

앞서 팬들은 성명서에서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에 대한 불만 및 문제 제기는 몇 년 전부터 팬들 사이에서 꾸준하게 거론됐다"며 "송지효는 소탈한 캐릭터를 자주 맡았다. 소탈한 역할이라고 해서 항상 촌스럽고 유행에 뒤처진 옷을 입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스타일리스트와 헤어샵 교체 등을 요구했다.

송지효는 '런닝맨'을 통해 숏컷 헤어스타일로 바꾼 모습을 보였고 팬들은 "쥐가 파먹은 머리 같다"는 등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