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李 내홍 봉합에 "尹 무능한 리더십 실체 드러나"

중앙일보

입력 2021.12.04 12:16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가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전날 내홍을 봉합하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한 것을 두고 “윤 후보의 부재한 정치철학과 무능한 리더십의 실체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이 대표의 선대위 참여 거부로 불거진 내부 갈등을 '김종인 위원장 중심의 3김(김종인·김병준·김한길) 선대위'라는 반창고로 봉합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안중에 없이 권력 암투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 문고리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들의 실체도 드러났다”며 “하지만 그들에 대한 인사 조치는 없어 보인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을 지켜 신(新)윤핵관이 되려 하고, 윤 후보는 구(舊)윤핵관들을 지켰다”며 “국민이 바라는 쇄신이라는 수술을 외면하고, 반창고로 땜방한 불안한 봉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신구 세력의 권력 쟁투를 모르쇠로 일관하는 윤 후보의 무책임과 문고리 암투 정치에 언제든 흔들릴 수 있는 윤 후보의 불안한 정치 노선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며 “국민께 사과 한마디 없이 폭탄주에 취해 만든 봉합의 결말이 고작 '구태 3김 선대위'라는 점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