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만난 손흥민, 거미줄 세레머니 선보여

중앙일보

입력 2021.12.04 09:03

토트넘 트위터 캡처

토트넘 트위터 캡처

손흥민(29·토트넘) 선수가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25)와 만나 영화 속 포즈를 취했다.

4일 (한국시간) 손흥민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홀랜드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손흥민은 거미줄을 쏘는 듯한 포즈를 취했고, 홀랜드는 손흥민의 트레이드마크인 '찰칵 세리머니'를 따라 했다. 앞서 손흥민은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퍼드와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20분 즈음 골을 터뜨려 2-0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로써 리그 5호 골을 기록했다.

골을 넣은 뒤 손흥민은 득점 후 방송 중계 카메라를 향해 영화 주인공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쏘는 동작을 세리머니로 보여줬다. 이후 찰칵 세리머니도 뒤따라 취했다. 이 특별 세리머니는 개봉을 앞둔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Spider-Man: No Way Home)의 주연배우인 홀랜드가 토트넘의 팬임을 밝힌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홀랜드는 지난달 GQ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토트넘 팬이라고 밝혔고, GQ의 올리 프랭클린-월리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홀랜드가 좋아하는 선수는 손흥민"이라고 덧붙인 바 있다.

토트넘은 트위터 공식 계정에 손흥민과 홀랜드가 함께 있는 사진을 게시하며 "'쏘니-버스'(Sonny-verse·손흥민의 애칭 'Sonny'와 'universe'를 합성한 단어)가 확장하고 있다. 환영해요, 홀랜드"라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