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전 여친에 "죽겠다" 협박...찌질한 현역 군인 최후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20:48

업데이트 2021.12.03 21:21

미성년자인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한 혐의로 현역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뉴스1]

미성년자인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한 혐의로 현역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뉴스1]

미성년자인 전 여자친구를 스토킹한 혐의를 받는 현역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 20분쯤 서울 중랑구 한 주택에서 미성년자를 스토킹한 혐의로 현역 군인 2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2시 30분쯤 피해자 여성에게 전화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 있던 A씨는 귀가조치됐다. 그러나 A씨는 다시 피해자 주거지로 찾아와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올해 초 여자친구와 헤어진 뒤 여러 차례 연락을 해 만남을 요구하는 등 스토킹을 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에게 100m 이내 접근금지 및 통신을 통한 접근금지 등 긴급응급조치를 내리고 사건을 군사경찰(옛 헌병)에 인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