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비 더해도 직구가 싸다" 韓 14만원짜리 티셔츠, 美 가격은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7:03

라코스테의 '클래식 핏 베이직 폴로 티셔츠'. [사진 라코스테]

라코스테의 '클래식 핏 베이직 폴로 티셔츠'. [사진 라코스테]

"배송비, 관·부가세를 다 더했는데 한국 최저가보다 싸네요."

일부 수입 브랜드 제품의 국내 최저가 보다 해외 직구 가격이 최대 18%가량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9월 6일부터 10일까지 라코스테·메종키츠네·아미·스톤아일랜드 등 유명브랜드 8개 제품에 대해, 국내 공식 온라인몰과 해외 쇼핑몰 판매 가격을 비교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현지 배송료와 국제배송료, 관·부가세 등을 모두 더해도 해외직구 평균 가격이 국내 구매가보다 7.7∼18.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차가 가장 큰 건 라코스테의 '클래식 핏 베이직 폴로 티셔츠'였다. 이 티셔츠의 국내 판매가는 13만9000원이다. 하지만 해외에서 직구할 경우 ▶현지배송료 ▶현지 세금 ▶국제배송료 ▶관·부가세 ▶대행수수료 등을 다 포함해도 11만3625원이 들었다. 직구가 2만5375원가량 더 저렴한 것이다.

특히 라코스테는 할인 기간 해외 공식몰에서 제공되는 할인 코드를 적용하면 국내 가격보다 최대 28.9% 저렴했다. 할인 전 가격을 비교해도 해외직구가 11.1% 쌌다. 메종키츠네와 아미는 매치스패션이나 파페치 등 해외 쇼핑몰에서 직배송으로 구매할 때 가격이 국내보다 최대 11.7% 저렴했다.

스톤아일랜드는 면세 한도를 초과하는 제품이라도 해외 공식몰에서 직배송 받을 때가 국내가보다 7.7% 쌌고, 면세 한도 이내 제품은 배송대행지를 거치면 11.5% 저렴했다.

소비자원은 "의류품목의 경우 제품가격이 저렴해도 관·부가세가 포함되면 해외직구가격이 더 비싸지는 경우가 있으니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면서도 "할인기간·배송방법·사이즈·면세한도 등 다양한 구매조건에 따라 해외 직구와 국내 구매의 가격적 유불리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다양한 조건을 확인해보라"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