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오미크론 전파속도 보면 입국제한국 늘어날 듯"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6:18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중앙일보 김성룡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중앙일보 김성룡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변이인 '오미크론'과 관련한 입국 제한국 확대 가능성에 대해 "지금 전파속도를 보면 늘어날 수밖에 없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으면서 균형점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현재 오미크론 확산 방지를 위해 나이지리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레소토, 나미비아, 모잠비크, 말라위, 짐바브웨,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9개국에서 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박 수석은 다만 "정부는 방역과 경제, 국민의 생명·안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입국제한 확대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지금은 자유무역시대고, 우리가 입국을 막으면 우리의 입국도 막지 않겠나"라며 "우리도 오미크론의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우려되는 상황인데 우리 기업들이 입국제한을 당하게 되면 무역중심 국가인 우리가 어떻게 유지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의료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전환한 것과 관련해 박 수석은 "병상이 부족하니까 '뒷북 행정'하는 것 아니냐, 치료가 아닌 방치 아니냐고 비판하는 분들이 있는데, 어떻게 정부가 그렇게 무책임하게 하겠나"라며 "비대면 진료나 투약이 가능하도록 하고 산소포화도를 확인할 수 있는 장비를 지급하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0월부터 지금까지 약 10만명이 재택치료를 받았고 94%가 집에서 안전하게 치료되고 일상을 회복했다. 6%만이 병원에 입원하거나 생활치료센터로 갔다"며 "불안해하시지 않도록 증상이 심해지면 바로 입원할 수 있는 긴급이송시스템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박 수석은 이어 3차 접종에 대해 "백신이 현재로서는 최고의 답이라는 믿음을 가져달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스스로의 참여"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