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왕조도 있는데…" 36년 캄보디아 통치 훈센, 세습선언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6:05

훈센 캄보디아 총리. AP=연합뉴스

훈센 캄보디아 총리. AP=연합뉴스

캄보디아를 36년간 통치해온 훈센(69) 총리가 사실상 권력세습을 선언했다. 장남 훈 마넷(44)을 자신의 후임으로 지지한다고 밝히면서다.

3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훈센 총리는 전날 시아누크빌에서 연설을 통해 "아들이 후임 총리가 되는 것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이는 선거를 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의 아베 가문을 거론하며 자신의 세습선언을 정당화하기도 했다. 그는 "일본도 아베 신조 전 총리 가문과 같은 '왕조'가 있다"며 "그의 외조부는 총리를, 부친은 외무상을 지냈다"고 말했다.

훈센 총리 아들 훈 마넷. AP=연합뉴스

훈센 총리 아들 훈 마넷. AP=연합뉴스

훈센 총리의 아들 마넷은 지난 1999년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했으며, 영국 브리스톨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캄보디아군 부사령관 및 합참 의장을 맡고 있으며, 지난 2018년 12월엔 집권 캄보디아인민당(CPP)의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중앙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선출돼 국제사회는 권력 승계 본격화를 예상해왔다.

훈센 총리는 지난해 6월에도 "캄보디아인민당이 한세기 동안 집권할 것"이라고 말해 강력한 권력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캄보디아인민당은 79년부터 집권해왔다.

85년 처음 총리에 올라 캄보디아를 통치해온 그는, 지난 93년 5월 총선에선 시아누크 국왕의 아들인 라나리드의 왕당파 정당 푼신펙(FUNCINPEC)에 패해 연정을 구성하고 제2 총리로 밀려난적도 있다.

하지만 98년 총선에서 캄보디아인민당을 이끌고 승리해 다시 전권을 쥐었다. 지난 2017년 11월에는 전체 의석 125석 가운데 55석을 가진 제1 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을 반역 혐의를 적용해 강제 해산했고, 다음해 총선에서는 전체 의석 125석을 싹쓸이하면서 사실상 '일당 독재' 체제를 구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