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노키즈존' 이어 '노중년존'? "세대 갈등 부추길 수도"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5:09

40대 이상 커플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는 서울 한 캠핑장의 공지사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40대 이상 커플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는 서울 한 캠핑장의 공지사항.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40대 이상 중년 커플 손님은 받지 않는다는 캠핑장이 등장했습니다. 이를 두고 어린아이의 출입을 금지하는 ‘노키즈존’에 이어 ‘노중년존’이 생겨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0대 이상 커플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는 캠핑장 공지사항을 보고 기분이 상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캠핑장은 “조용하고 쾌적한 캠핑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해진 이용객 외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며 “영업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바람직한 캠핑문화를 위한 예약제한”을 걸어 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카라반은 20~30대 젊은 여성 취향이 강해 중년팀하고 컨셉이 전혀 안 맞는다”며 “40대 이상 고객은 자녀를 위한 경우 제외하고는 예약을 자제해달라”고 공지했습니다.

‘노중년존’ 등장에 불쾌감을 드러내는 네티즌이 많습니다. “오라 해도 안 갈 겁니다… 젊은 사람들이 다 매너 있고 조용하게 노는 것도 아닌데 나이로 급을 나누는 것 같아서 참 웃기네요.” “조용하게 쉬다가 가는 중년들도 많은데 일부의 사례로 전체를 싸잡아서 예약을 안 받는 건 조금 어이가 없네요.” “솔직히 업장 마음이긴 하지만 콕 집어서 40대 이상이라고 하는 건 중년으로서 조금 서럽네요.”

캠핑장의 제한이 이해가 간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영업손실 감수하고 제한할 정도면 그동안 진상이 얼마나 심했을까 싶네. 등산 갔다 오신 분들 고성방가하는 거 많이 봐서 이해 감.” “오죽하면 저러겠냐. 진상들 미리 쳐 내는 걸 뭐라 할 수는 없지. 고객 가려 받겠다는 게 죄는 아니니까.” “이해되기는 한다. 떼거리로 와서 시끄럽게 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저런 곳을 중년 불륜 커플도 많이 가다 보니까 캠핑장 측에서는 그런 손님들 피하고 싶겠지. 가족 외 40대 커플이라고 써 놓기도 했네.”

‘노중년존’, ‘노키즈존’ 등 나이로 제한하는 것은 세대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노중년존’이 나중에는 ‘노시니어존’이 될 거고, ‘노키즈존’을 겪었던 아이들은 ‘노키즈존’을 만들었던 어른들을 혐오하게 되겠지. 걱정이다.” “이렇게 나이로 서로 제한하고 막고 이러면 결국 남는 건 세대끼리 싸우는 것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서로서로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 나이로 갈라치기를 하는 게 정말 안타깝습니다…” “뭐만 하면 나이로 제한하네. 이러다가 ‘노사람존’까지 나오게 생겼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어차피 거기 말고 갈 곳 없는 것도 아니고 열폭할 이유 전혀 없음."

ID 'Always Smile'

#네이버

"오죽하면 저러겠냐. 진상들 미리 쳐 내는 걸 뭐라 할 수는 없지. 고객 가려 받겠다는 게 죄는 아니니까."

ID 'hyun****'

#네이버

"젊고 늙는 건 인간사인데. 사회의 도덕성이 앞으로 문제가 되겠군."

ID 'sik6****'

#다음

"연령이 2~30대인데 거꾸로 가네."

ID '니꼬니꼬'

#네이버

"편가르기 사회가 되는 것 같아 씁쓸하네…"

ID 'moon****'

#다음

"중년 혐오까지 나오는구나. 이 세상이 2~30대만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거늘. 배려가 점점 사라지는 사회가 되어 가는구나."

ID '섭소천'

이소헌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