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교차접종 효과 커…화이자+모더나 항체 1000% 증가"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4:56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시 여러 브랜드 간 교차 접종도 강력한 면역 효과를 발휘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중에서도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백신인 모더나와 화이자의 효과가 가장 컸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영국 사우샘프턴대학 연구진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이 면역력을 크게 강화한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랜싯’에 실었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진은 2차 접종을 완료한 2878명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효과를 측정했다. 시험 참가자들은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또는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맞았으며 접종 완료일로부터 최소 70일이 지났다.

참가자들은 두 차례 맞은 백신과 다른 브랜드의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맞았다. 시험에 사용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그리고 독일 큐어백, 프랑스 발네바다. 부스터샷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대조군으로 뇌막염 백신을 사용했다. 연구진은 4주 후 시험 참가자의 코로나19 항체 수치를 측정했다.

“부스터샷, 감염예방효과 90%…모더나 효과 가장 커”

그 결과 백신 7가지 모두 추가접종 시 항체가 뚜렷하게 증가해 코로나19 감염예방효과가 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어떤 종류의 백신을 맞았든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인 부스터샷 백신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왼쪽부터) 모더나ㆍ존슨앤드존슨(얀센)ㆍ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왼쪽부터) 모더나ㆍ존슨앤드존슨(얀센)ㆍ화이자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주목할 점은 백신 브랜드에 따라 효과 차이가 컸다는 것이다. 화이자 2차 접종자에게 발네바 백신을 추가 접종한 경우 대조군보다 항체 수치가 30% 증가했으나, 모더나 백신을 추가 접종했을 땐 최소 1000%까지 증가했다. 연구진은 “모더나가 항체를 가장 많이 증가시켰고, 화이자가 그 뒤를 잇는 등 mRNA 방식의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월등히 높은 항체 수치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교차 접종의 효과도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자에게 화이자를 추가 접종했을 때 대조군보다 항체 수치가 25배 증가했다. 이는 화이자 접종 완료자가 부스터샷으로도 화이자를 맞았을 때 항체가 8배 증가한 것과 비교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다만 이번 연구를 이끈 전염병 전문가 사울 파우스트 교수는 mRNA 백신이 다른 백신에 비해 더 효과가 있긴 했으나, “mRNA만이 최고라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기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효과성 여부를 놓고 각 제약사들이 연구를 진행 중이다. [AFP=연합뉴스]

기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효과성 여부를 놓고 각 제약사들이 연구를 진행 중이다. [AFP=연합뉴스]

“면역세포인 T세포, 베타·델타 변이에 반응”

이번 연구에서는 부스터샷이 항체 생성 외에 ‘T세포’도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T세포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다른 세포를 공격하는 면역 세포다. 항체가 감염 초기 코 등 호흡기로 유입되는 바이러스를 막는 데 유용하다면, T세포는 기도 깊숙한 곳에서도 바이러스를 저지해 2차 방어선 역할을 한다.

분석 결과 부스터샷 접종자 모두에게서 T세포 수치가 증가했다. 특히 T세포는 베타 변이와 델타 변이에 대한 면역 반응이 우수했다. 파우스트 교수는 “T세포가 항체보다 새로운 변이를 더 잘 인식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변이에 대한 T세포 반응)은 기존의 코로나19 백신이 다양한 변이를 처리할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고 말했다.

옥스퍼드 대학의 메리 보이시 통계학 박사도 “이번 연구의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부스터샷을 위한 훌륭한 옵션이 많아졌다는 것”이라며 “(부스터샷을 촉구하는) 정책 입안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부스터샷 이후 실제로 감염이나 질병에 어느 정도 예방 효과가 있었는지 추적 관찰하지 않은 점이 한계로 남았다. 또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발생 이전에 진행돼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의 효과성을 입증한 건 아니다. 현재 연구진은 이번 시험 참가자들의 증폭된 항체와 면역세포가 오미크론에 얼마나 잘 작용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추가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결과까지는 몇 주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