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우수인재와 기업멘토 만남의 장’ 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1:52

삼육대 대학일자리본부(본부장 류수현)가 취업을 앞둔 3~4학년 재학생과 기업멘토 간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

대학일자리본부는 1일 교내 일원에서 ‘우수인재와 기업멘토 만남의 장’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12개 학과 재학생 234명과 학과별 진로전담교수를 비롯해, LG화학, CJ제일제당, 서울대병원, 한미약품, GS건설, 한국관광공사 등 20개 기업 현직자가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기업 현직자와 재학생 간담회를 통해 기업의 인재상과 채용 프로세스, 전공 분아별 필요 역량과 준비사항 등 취업과 진로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의 위주의 세미나 형식에서 벗어나 각 전공별 학생들이 유관 기업 실무자와의 대화를 통해 취업과 진로에 대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만남의 장’ 형식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행사는 김일목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안기훈 취업진로지원센터장의 사업 현황 소개, 우수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우수사례 발표에서는 삼육대의 대표 인턴십 프로그램인 ‘SU秀 현장실습’과 더존비즈온, 한국생산성본부와 공동으로 운영한 ‘ERP 컨설턴트 아카데미’를 통해 취업에 성공한 졸업생들이 단에 올라 후기를 공유했다.

이어 각 학과별로 나누어 기업 멘토와 학생 간담회가 진행됐다. 멘토는 기업소개와 채용정보를 전달하고, 실제 채용사례, 기업에서 원하는 인재상, 업·직종별 필수역량 정보 등을 안내했다. 학생들은 질의응답 등 자유로운 소통을 통해 취업정보를 습득하고 입사지원 전략을 수립했다.

행사 후에는 학생과 기업 관계자들이 멘토-멘티로서 지속적인 관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명함과 SNS 계정을 교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류수현 대학일자리본부장은 “우수한 인재들이 많음에도 기업과 상호간 눈높이와 인식의 차이로 실제 취업으로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 같은 미스매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우수인재와 기업멘토 간 만남의 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