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입단한 이승우, "K리그 뛰게 돼 각오 새롭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1:36

K리그 수원FC에 입단하는 이승우. [사진 수원FC]

K리그 수원FC에 입단하는 이승우. [사진 수원FC]

유럽 생활을 정리한 이승우(23)가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에 입단했다. 수원FC는 3일 이승우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인 이승우는 2017년 엘라스 베로나(이탈리아) 유니폼을 입은 뒤 2019년 벨기에 주필러리그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팀에서 쉽게 자리를 잡지 못해 올해 2월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스에서 임대 선수로 뛰었지만, 포르투갈리그 4경기에 나서 총 30분을 소화하는 데 그쳤다. 2021~22시즌을 앞두고 신트트라위던에 복귀한 그는 결국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하고 지난달 계약을 해지했다.

경기도 수원 출신인 이승우는 해외 생활을 마무리하고 국내로 돌아오면서 '고향팀' 수원FC 유니폼을 입게 됐다. 수원FC는 "이승우의 다양한 경험과 젊은 패기를 앞세워 다음 시즌 확실하게 공격 축구를 업그레이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영입 이유를 설명했다.

이승우는 "수원FC를 통해 처음 K리그 팬들과 만날 생각에 각오가 새롭다. 팀에 빠르게 적응해 내년 시즌 수원FC가 명문구단으로 올라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