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테니스도 "펑솨이 안전 우려" 성명…中 보이콧은 아직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10:18

중국 전 부총리의 성폭력을 폭로한 뒤 두문불출해 국제 테니스계의 우려를 사고 있는 펑솨이. [AFP=연합뉴스]

중국 전 부총리의 성폭력을 폭로한 뒤 두문불출해 국제 테니스계의 우려를 사고 있는 펑솨이. [AFP=연합뉴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도 실종설에 휩싸인 중국 여자 테니스 스타 펑솨이(35)의 안전에 우려를 표현했다.

ATP는 3일 안드레아 가우덴치(이탈리아) 회장 명의의 성명을 내고 "펑솨이와 관련한 우려가 계속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대응은 지금까지 미흡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펑솨이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가 직접 소통해서 현재 펑솨이의 상황을 좀 더 명확하게 알 수 있기를 촉구한다"며 "스포츠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지금 국제 사회의 관심은 우리가 그런 영향을 만들어낼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2014년 WTA 투어 복식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펑솨이는 지난달 2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중국 최고지도부(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일원이었던 장가오리 전 부총리와 수년에 걸쳐 강압에 의한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펑솨이의 웨이보 계정이 폐쇄되고 외부와 연락이 두절되면서 여러 의혹에 휩싸였다.

중국 관영매체를 통해 최근 사진과 동영상 등이 공개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펑솨이와 두 차례 영상 통화를 했다고 밝히면서 사태가 일단락되는 듯했지만, WTA 투어는 "여전히 펑솨이의 안전을 믿을 수 없다"며 지난 2일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모든 테니스 대회의 개최를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이 조치로 중국 대회들이 취소되면, WTA 투어는 최소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의 손실을 보게 된다.

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는 이같은 WTA의 결정에 "대담하고 용기 있는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현재 우리는 펑솨이가 잘 있는지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며 "펑솨이의 안전은 현재 세계 테니스계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했다.

다만 ATP 투어는 아직 WTA 투어처럼 '중국 대회 개최 보류' 카드를 꺼내지는 않았다. AFP통신은 이같이 '알맹이'가 빠진 성명이 나오자 "WTA의 중국 대회 보이콧 결정에 동참하기를 회피했다"고 해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