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식개선 #WeThe15 캠페인 동참

중앙일보

입력 2021.12.03 07:00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세계장애인의 날(12월 3일)을 맞아 전 세계 장애인식개선 캠페인인 #WeThe15에 동참한다. 국내에 캠페인을 소개하고 인지도를 향상시켜 체육을 통한 장애인식개선이 목적이다.

전 세계 장애인구 15%를 상징 #WeThe15 캠페인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활동 통해 장애인식개선 앞장
정부와 민간기업, 개인과 단체에 동참 요청

#WeThe15 캠페인은 세계 장애인인구 15%를 상징한다.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와 글로벌 비정부기구(IDA-국제장애인연합, UNAOC-유엔문명간연대, 유네스코) 등 20여개 기관이 주관한다. 향후 10년간 지속 운영 예정이다. IPC는 스포츠를 통한 사회통합과 패럴림픽 무브먼트 활성화를 목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2020 도쿄 패럴림픽대회 개회식에서 #WeThe15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고, 전 세계 120여개 랜드마크 건물을 보라색으로 점등하는 행사를 추진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도 장애인의 체육활동 중요성을 알리고, 체육활동을 통해 장애인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WeThe15캠페인을 지속할 방침이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전 세계적 캠페인이 국내에서도 확산되길 바란다. #WeThe15은 전세계 장애인 인구가 15%가 된다는 것이며,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도 내포하고 있다. 체육활동이 장애인식개선의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부와 민간기업, 개인과 단체 모두 관심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쿄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선보인 #WeThe15 퍼포먼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도쿄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선보인 #WeThe15 퍼포먼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세계장애인의 날인 국내 첫 캠페인을 시작하며, 2021년은 #WeThe15 인지도 향상, 2022년에는 확산을 목표로 보라색 점등 이벤트와 SNS 릴레이 등 지속적인 #WeThe15 캠페인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