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서승만, 서민 겨냥 "기생충 머시기 마주치면 아주 그냥"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23:16

업데이트 2021.12.02 23:45

[개그맨 서승만씨 페이스북 캡처]

[개그맨 서승만씨 페이스북 캡처]

개그맨 서승만씨가 이른바 ‘기생충 박사’로 알려진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를 겨냥하는 듯한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서씨는 2일 자신의 SNS에 서 교수 사진을 올리며 “기생충 머시기라는데 참”이라며 “진 머시기랑 아주 쌍벽이네”라고 했다. 서씨가 언급한 ‘진 머시기’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언급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씨는 이어 “나보다 형인 줄”이라며 “우연히 마주치면 아주 그냥 진짜”라고 적었다. 서씨는 ▶나랑 닮아서 놀랄 듯 ▶차 한잔할 듯 ▶수다 나눌 듯 등을 적은 뒤 “진짜 이후…추측은 금물”이라며 웃는 이모티콘을 남겼다.

서씨는 앞서 지난 9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로비 의혹과 관련해 SNS에서 “해외에서도 칭찬한 대장동 개발 씹는 애들.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서씨의 ‘대장암’ 발언에 대해 비판이 제기됐고, 서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서씨는 “대장동 관련 포스팅 내용에 절대 써서 안 될 말을 쓴 점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대장암의 고통이 얼마나 심각한지 생각지도 못한 채 글을 올린 뒤에도 잘못을 빨리 인지하지 못해 더욱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