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슈 전 국가대표, 팀 후배 성폭력 혐의로 검찰 송치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23:14

업데이트 2021.12.02 23:17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후배 선수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 우슈 전 국가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술에 취해 잠든 후배 선수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준유사강간)로 우슈 전 국가대표 A씨를 지난달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같은 우슈 실업팀 후배 B씨와 술을 마신 뒤 숙소에서 잠든 B씨의 옷을 벗기고 성적인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18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에 선발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