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10일 조치'…방탄소년단, 연말일정 차질 불가피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13:16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1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LA=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1월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LA=뉴스1

미국에서 일정을 소화 중인 방탄소년단(BTS)이 정부의 새로운 해외 자가격리 조치로 인해 국내 연말 일정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오는 3일부터 2주간 국내에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은 백신 예방접종 여부에 관계없이 10일간 격리를 하도록 했다.

지난달 말 시작된 미국 로스앤젤레스 콘서트를 위해 미국에 체류 중인 방탄소년단은 3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축제 '징글볼' 무대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이 징글볼 투어 직후 서둘러서 귀국한다고 해도 11일 예정된 아시아 음악 시상식 '2021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 불참할 확률이 크다.

아직 엠넷 측은 방탄소년단의 출연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