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안양 '롤러 사망사고' 현장 방문 "시동만 껐어도…"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10:43

업데이트 2021.12.02 15:02

전날(1일) 안양의 한 공사장에서 롤러에 인부 셋이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2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사고 현장을 전격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안양여고 사거리 일대 도로포장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작업자인 여모씨 등 3명은 전날 이곳에서 전기통신관로매설 도로포장 작업 도중 롤러(바닥 다짐용 장비)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윤 후보는 사고 발생 경위를 들은 뒤 "운전자가 롤러에서 내릴 때 롤러가 움직이지 못하게 시동을 끄고 내려야 하는데 아마 시동 걸린 상태에서 기어만 중립에 두고 하차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시동장치를 끄고 내리기만 했어도, 간단한 실수 하나가 비참한 사고를 초래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또 윤 후보는 "국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며 "이런 어이없는 사고로 근로 현장에서 목숨을 잃는다는 것은 정말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유사한 사고에 대한 예방책이 무엇인지 살펴보겠다고 윤 후보는 약속했다.

이어 윤 후보는 중대재해법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오늘 사고 현장 보고, 중대재해법에 대해 아쉬운 점이 있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윤 후보는 "공장 등에서 사업주가 비용 절감을 위해 재해 예방 시설을 설치하지 않으면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개인 과실'에 대한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선반 등에는 사람이 다치지 않도록 센서가 있는데, 작업 늦어지니까 작업하는 입장에서는 센서를 꺼두는 경우도 있다"라며 "이건 본인이 다친 것이고, 기본 수칙을 안 지켜 끔찍한 일이 일어난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교육과 수칙 준수 등이 현장 감독이나 사업주, 근로감독관 등에 의해 얼마나 철저하게 이뤄졌는지 확인해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