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판정 받고도 TV토론 나섰던 트럼프"…바이든 반응은?[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09:01

지난해 9월 29일 미국 대선 TV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도 토론을 강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29일 미국 대선 TV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도 토론을 강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당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도 조 바이든 당시 민주당 후보와의 TV토론에 나섰다는 폭로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백악관 비서실장이던 마크 메도스가 다음 주 출간하는 회고록을 입수했다며 이렇게 보도했다.

회고록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지난해 9월 26일이다.
메도스 전 실장이 트럼프에게 "조금 피곤해 보인다"고 말했는데, 마침 그날 밤 펜실베이니아 유세에 나서는 길에 대통령 주치의 숀 코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조금 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으니 대통령이 떠나는 것을 막으라"는 이야기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곧장 '비낙스'라는 항원검사로 다시 검사를 받았고 이번에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한다. CNN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 지침상 비낙스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고 해서 코로나19 감염을 배제할 수는 없다.

그런데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를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동할 수 있는 완전한 허가로 받아들였다"고 메도스는 전했다.
몇 시간 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전용기에서 기자들과 담소를 나눴고, 뉴욕타임스(NYT)는 이 자리에 있던 자사 기자가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사흘 뒤인 29일 열린 첫 TV토론도 그대로 참석했다. 당시에도 토론 전 코로나19 검사 여부를 제대로 밝히지 않아 논란이 됐다.
메도스 전 비서실장은 당시 트럼프의 몸 상태가 겉으로 보기에도 좋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가래 섞인 목소리는 나아졌지만, 다크서클이 깊어졌고, 마치 체중이 증가한 것처럼 평소보다 느리게 걸었다고 했다.

메도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감염 가능성을 알면서도 고위험군의 상대측 후보와 대면 토론을 강행한 셈이 된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74세, 바이든 대통령은 77세였다.
거리 두기를 지킨 상태에서 진행됐지만, 실내 토론장에 수십 명의 청중이 있었고 일부는 마스크도 벗은 상태였다. 토론 중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은 항상 큰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며 비웃기도 했다.

 지난해 9월 26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축하행사를 마스크 없이 진행했고, 12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슈퍼 전파 행사'였다는 비판을 받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26일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축하행사를 마스크 없이 진행했고, 12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슈퍼 전파 행사'였다는 비판을 받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이후에도 그는 유세와 모금행사 등의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했다. 그러다 10월 2일 새벽, 자신과 부인 멜라니아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공개했고, 그날 저녁 워싱턴 인근 월터 리드 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백악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토론 이틀 후인 1일이라고만 밝혔을 뿐, 그 이전 검사 결과에 대해선 침묵했다.

메도스 전 비서실장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한 9월 26일은 백악관에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축하행사가 열린 날이었다.
참석자 중 12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자리였다. 이 때문에 현지 언론들은 '슈퍼 전파'라는 비난을 받은 이 행사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감염이 관계됐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메도스의 회고록 내용이 알려진 이 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을 발표하고 "첫 토론 전이나 토론 기간 중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이야기는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가디언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 이야기에 "전직 대통령에 대해선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짧게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