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설

입국금지 국가 확대하고 중환자 전담병원 시급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00:10

지면보기

종합 34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사망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사망자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8개국 금지로는 오미크론 못 막아  

병상 늘리고, 방역 강화도 불가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한 달 만에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어제 확진자가 처음으로 5000명을 넘어섰고, 위중증 환자 역시 700명을 돌파해 정부가 감당할 수 있다던 500명을 크게 초과했다. 확진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가 발등의 불이 된 지는 오래다. 병원마다 중환자가 포화 상태고, 재택치료 역시 담당 의료인력이 한계 상황에 몰렸다.

여기에 세계를 떨게 하는 오미크론 변이도 불안을 고조시킨다. 나이지리아에서 지난달 23일 귀국한 부부 등이 어제 오미크론 변이 감염으로 판정 받았다. 어제는 일본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입국 전 인천공항을 경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미크론은 더는 남의 얘기가 아니다.

나날이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의 대응은 무기력하기만 하다. 한 달 전 위드 코로나를 시작할 때 정부는 확진자 증가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위중증 환자가 늘 경우 병상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달 21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확진자 수 증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갈 때 예상한 수치”라고 했다. 이미 예고된 시나리오대로 진행되는데도 정부의 대응은 불의의 기습을 당한 양 허둥댄다.

뾰족한 대안 없이 대형 병원들에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늘리라고 압박한다. 이 때문에 다른 질병으로 집중치료가 필요한 중환자들의 사망률이 올라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병원에선 “쌀이 없는데 밥 내놓으라는 식”이라는 불만이 제기된다.

위중증 환자 치료용 병상을 확보하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민간에서는 코로나19 중환자 전담병원을 운영하자는 제안이 나온다. “국립중앙의료원의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으로 지정해 의사·간호사 등 전문 인력을 파견하면 훨씬 많은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비어 있는 병원을 활용하든지 체육관을 이용해 새로운 중환자 전담 병원을 마련하라”(김우주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주장 등 다양한 해법을 테이블에 올려 신속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방역 대책 또한 현장을 정밀하게 분석해 재조정이 시급하다.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어선 만큼 과거 방식의 거리두기는 효율성이 떨어진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달라진 건 극장에서 팝콘 못 먹는 것뿐”이라는 비아냥이 나올 만큼 무기력한 모습으로 일관해선 곤란하다.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로 확산하는 속도가 심상치 않음을 고려해 현재 8곳인 입국금지 국가를 확대해야 한다. 일본이나 이스라엘처럼 전면적인 외국인 입국금지를 단행하진 않더라도 병상이 부족한 마당에 자칫 실기해 걷잡을 수 없는 국면에 빠지지 않도록 위험성이 커지는 국가엔 선제조치가 필요하다.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