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서경석, 2년만에 공인중개사 기적의 합격…점수 보니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23:18

업데이트 2021.12.01 23:22

[유튜브 '서경석TV' 캡처]

[유튜브 '서경석TV' 캡처]

서울대 출신 개그맨 서경석이 제32회 공인중개사 2차 시험에 최종 합격했다고 밝혔다.

서경석은 1일 유튜브 채널 ‘서경석TV’에 올린 ‘제32회 공인중개사 시험 2차 최종 결과 발표’라는 영상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경석은 지난해 제31회 공인중개사 1차 시험에 합격했지만, 2차 시험에서 불합격했다.

서경석은 먼저 “결과가 나왔는데, 바로 확인을 할 수 없었다”며 “라디오 방송도 했고, 중간에 (결과를) 알고 싶지도 않았다. 방송이 끝난 뒤 확인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경석은 가채점 결과 당시 합격 기준인 60점에 도달하지 못한 것 같다고 영상을 올린 바 있다. 서경석이 이날 영상에서 공개한 2차 시험 결과는 평균 60.83점을 얻어 합격이었다.

서경석은 “기적적으로 합격했다”며 “식구들이 너무 애써줬고, 마지막 한 달은 최선을 다해 늦게까지 (공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넉넉하진 않았다, 여러 어려움을 겪었지만 제 여건에선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시험) 양도 많지만, 시험날 너무 힘들다. 지문을 읽다 보면 시간이 훅 지나가니 무조건 시간 조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경석은 “지난 2년간 힘들지만 보람 있었던 공인중개사 도전의 과정을 일단 마치고자 한다”며 지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