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한국 경제성장률 4.0% 전망 유지…세계 전망은 하향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9:00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4.0%로 전망했다. 지난 9월 내놓은 직전 전망치와 같은 수준인데, 최근 한국의 수출·투자 호조세가 경기 반등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올해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2.4%로 예상했다.

주요 기관 2021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주요 기관 2021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OECD는 1일(현지시간)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올해부터 2023년까지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했다. 한국은 올해 4.0%, 내년 3.0%, 2023년 2.7%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앞선 전망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올해 한국의 물가 상승률 전망은 2.4%로 기존 전망보다 0.2%포인트 올렸다. 앞서 한국은행이 전망한 2.3%보다 더 높은 전망이다. OECD는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상황에 따라 대부분 국가의 물가 전망을 상향했다.

전 세계 올해 경제성장률은 지난 전망보다 0.1%포인트 낮은 5.6%를 제시했다. 세계 경제는 내년에 4.5%, 2023년에 3.2%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중국·일본 등 주요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비교적 크게 낮췄다. 미국은 이전 전망보다 0.4%포인트 낮은 5.6%, 중국도 0.4%포인트 낮춰 8.1%, 일본은 0.7%포인트 하향한 1.8%를 예상했다. 최근 공급망 차질 사태, 원자재 가격 상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주요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의 성장 동력이 약해졌다는 분석이다.

OECD는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현상이 올해 말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공급망 차질이 장기화하는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급망 차질은 앞으로 2년 안에 점점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한국 경제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점진적 해제, 확장적 재정정책 등의 영향으로 서비스 분야 중심의 소비·고용 회복을 예상했다. 수출도 정보기술(IT)·기계 등 주력 품목에서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봤다.

OECD는 다만 한국의 부동산 가격 상승과 가계부채 증가는 금융시장 안정성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OECD는 한국에 “경제가 완전히 회복할 때까지 대상을 선별적으로 집중하고 일자리 전환으로 이어지는 형태의 재정지원을 해야 한다”을 권고했다. 이어 “통화정책은 현재 물가 급등의 일시적 요인들을 고려해야 하지만, 장기적으로 정상화 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OECD는 또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건전성 정책을 강화하고,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공급 노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계 경제에 대해서는 “변이 바이러스 발생을 통제하기 위해서는 저소득 국가를 포함한 전 세계에 백신을 보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존재하므로 거시적 정책 지원은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