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저격한 장제원 사진 앞 미소…이준석 의미심장 인증샷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6:30

업데이트 2021.12.01 17:52

이준석(사진) 국민의힘 대표가 ‘당대표 패싱’ 논란 속 공식일정을 취소하고 부산을 찾은 가운데, 부산의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 지역구 사무실을 기습 방문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의 측근으로, 최근 윤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이 갈등을 일으키는 '익명 인터뷰'를 했다는 의심을 받아왔다.

이준석(가운데)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이준석(가운데)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 당대표실은 1일 이 대표가 부산 사상구 지역구 사무실을 격려차 방문해, 당원 증감 추이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당직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 대표와 지역구 사무실 직원들이 장 의원 사진 앞에서 함께 웃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총 사진 6매 가운데 4매에서 장 의원 얼굴이 등장한다. 또 이 대표가 ‘국민의힘 장제원 국회의원 사무소’라는 팻말이 적힌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사진도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 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에 따라 그동안 장 의원에게 비공식적으로 경고를 날리던 이 대표가 장 의원을 공개 저격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26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익명의 언론 인터뷰로 김 전 위원장을 자극하는 윤 후보 측근에 대해 경고하며 "누구인지 저는 알고 있다.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29일 오전 라디오 방송에서도 장 의원이 아들의 음주운전 논란으로 자리에서 물러나 ‘백의종군’ 하겠다고 선언한 후에도 당사에서 회의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어머나, 굉장히 놀라운 일이네요"라고 뼈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같은 날 오후에는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익명의 윤석열 캠프 핵심 관계자'가 등장하는 언론 기사를 공유하고, "익명 인터뷰 하고 다니는 그분, 이제 대놓고 공작질을 하고 다니는 군요"라고 정조준 했다.

이 대표는 결국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_^p"라는 글을 남기고 공식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이 대표는 이후 비밀리에 부산으로 이동했으며,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부산 해운대에서 단 둘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