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팩플] 네이버 “아크버스는 메타버스 뿌리…일본·유럽 진출의 축”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6:05

네이버가 메타버스에 필요한 뿌리 기술의 집합체 '아크버스'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제페토 같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넘어 메타버스 생태계 곳곳을 파고드는 기술 제공자가 되겠다는 그림이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아크버스를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지도(HD맵)를 구축하겠다고도 발표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 네이버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 네이버

무슨 일이야?

네이버가 메타버스 시대의 기술 설계자 자리를 노린다.
● 네이버랩스는 1일 온라인 밋업을 통해 그간 연구 축적한 자율주행·로봇·5G 통신·인공지능(AI)·클라우드·디지털 트윈 등 다양한 첨단기술 기반의 아크버스 생태계를 소개했다. 아크(ARC)는 AI, 로봇, 클라우드의 앞글자에서 따왔다.
● 아크버스는 현실 공간을 디지털화하는 기술이다. 네이버랩스의 독자적인 디지털 트윈 구축 솔루션 '어라이크(ALIKE)'가 그 핵심. 항공사진과 이동지도제작시스템(MMS·센서를 단 차량이 달리면서 도로 정보를 수집하는 기술), 저고도 비행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 등을 활용해 현실 세계와 똑같은 가상세계(디지털 트윈)를 3D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네이버가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해 2017년부터 구축해온 HD맵 제작 기술이 그 뿌리다. 석 대표는 "생활 공간을 디지털로 옮겨오기 위한 기초는 지도"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아크버스의 구성요소. 사진 네이버

네이버 아크버스의 구성요소. 사진 네이버

제페토랑 달라?

아크버스는 메타버스 '서비스'가 아니다. 제페토 같은 서비스가 디지털 트윈을 만들고 싶을 때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 석상옥 대표는 "제페토·로블록스가 '어린이용 메타버스', 아크버스가 '시니어용 메타버스'라는 오해가 많은데 아크버스는 현실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하는 여러 요소 기술들의 융합체"라며 "네이버의 다양한 계열사 또는 다른 회사가 자사 기술·서비스에 아크버스를 붙여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랩스는 이날 제페토를 비롯한 네이버의 다른 법인들과 아크버스 활용 방안을 적극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 백종윤 네이버랩스 책임리더는 "(유니티 등) 게임 엔진 개발사들도 '3D 비주얼라이제이션'이란 이름으로 현실 세계를 디지털화하고 있지만, 대부분 건물을 하나하나 그려야하는 캐드(CAD) 기반이라 확장성이 떨어진다"며 "어라이크는 사진을 찍어 복사하는 방식이라 도시 단위 디지털 트윈을 훨씬 빠르게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1일 온라인 밋업에서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디지털 트윈'의 개념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1일 온라인 밋업에서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디지털 트윈'의 개념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돈은 어떻게 버나

아크버스의 무기는 확장성. 향후 기술 솔루션을 파는 B2B 사업으로 나아갈 가능성이 크다. 작게는 서빙 로봇, 배달 로봇, 물류센터 로봇 등에 어라이크 솔루션이 들어갈 수 있고, 크게는 도시나 건물 전체를 디지털로 본뜨는 사업에 활용될 수 있다.
● 네이버는 지금도 서울시 디지털 트윈 'S맵'을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 부동산 정보, 바람길 분석 등을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 분당에 설립 중인 네이버 제2사옥과 세종시에 짓고 있는 제2데이터센터에도 아크버스가 활용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5G·클라우드로 동시 제어되는 자율주행 로봇 수십대가 사람과 함께 돌아다니는 제2사옥 모습이 잠깐 공개되기도 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책임리더는 "네이버 신사옥이 공개되고 나면 많은 국내 기업들이 비슷한 첨단 사옥을 만들고 싶을 것"이라며 "그들이 사용할 기술을 아크버스가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백 책임리더는 "메타버스가 화제되면서 서울시 등 지자체 뿐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부동산, 모빌리티, 영화 등 여러 업계의 연락을 받았고 협력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네이버랩스-네이버클라우드의 협업에 활용될 어라이크(ALIKE) 솔루션. 사진 네이버

소프트뱅크-네이버랩스-네이버클라우드의 협업에 활용될 어라이크(ALIKE) 솔루션. 사진 네이버

NFT는 안 해?

한편 네이버는 최근 메타버스 경제의 핵심으로 부상한 '대체 불가능 토큰(NFT)'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 내 NFT 적용 가능성에 대해 "NFT나 가상화폐 등의 적용은 오늘 정확한 답변을 드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글로벌로 가는 열쇠?

석 대표는 이날 "아크버스는 네이버 글로벌 진출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랩스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해 일본의 도시 한 곳을 HD맵으로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시명은 비공개에 부쳤다. 백 책임리더는 "올 한해 일본의 특정 지역에서 매핑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소프트뱅크로부터 기술적 우수성을 인정받았고, 향후 1개 도시 확장을 계기로 일본에서 사업 영역을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 유럽 진출 계획도 내비쳤다. 석 대표는 "유럽은 일본 다음으로 (아크버스가) 진출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시장"이라며 "네이버랩스 유럽이 이미 프랑스에 가 있고 우리 투자사들도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크버스는 일본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퍼져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

.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