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프로농구, 내년 동아시아 수퍼리그 참가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3:48

국내프로농구가 내년 동아시아 수퍼리그(East Asia Super League)에 참가한다.

EASL은 1일 “2022년 10월부터 홈 앤 어웨이 형식의 범동아시아 클럽대항전 ‘동아시아 수퍼리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첫 시즌에는 총 8팀이 참가한다. 한국 KBL, 일본 B.리그, 필리핀 PBA 전년도 우승 및 준우승팀을 비롯해 새롭게 창단한 베이 에어리어 춘위 피닉시즈(홍콩), 타이완 P.리그+ 우승팀이 나선다. 원년 우승팀에 상금 100만 달러(11억8000만원)가 주어진다.

외국인 선수 2명과 아시아 쿼터 1명을 포함해 12명의 로스터로 경기 한다. 조별 예선은 4팀씩 2개 조로 나누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한다. 내년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 총 24경기가 열리며, 각 팀은 6경기씩 홈 앤드 어웨이로 경기를 치른다. 매주 수요일 밤 2경기씩 조별 예선을 진행한다. 각 조 상위 2개 팀은 2023년 3월에 열리는 4강전 ‘파이널 포’에 진출해 준결승 및 결승전을 단판승부로 치른다.

김희옥 KBL 총재 “글로벌시대에 걸맞는 경쟁과 교류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되는 것은 물론 농구 팬들의 기대에도 부응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