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세계협동조합대회 참석 “사회적경제 성장시킬 것”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2:40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협동조합의 정신이 세계 곳곳, 우리 사회 전반의 가치로 확산되어야 한다”며 ‘연대와 협력’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협동조합의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협력이 긴밀해질 때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상생 협력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협동조합 운동의 출발점은 서로 도우면 함께 잘할 수 있다는 믿음이었다”며 “경제적 약자들은 의료와 돌봄처럼 꼭 필요하지만, 시장이 충분히 공급하지 못한 서비스에 대해서는 서로 힘을 모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농번기에 서로 일손을 덜어주던 두레·품앗이 같은 협동을 통해 공동체의 문제를 해결해 온 전통이 있다. 근대적 협동조합 역시 자생적으로 피어났다”며 한국도 협동조합과 같은 전통이 있음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2017년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선정해 사회적경제가 발생할 생태계를 조성했다”면서 “4년 만에 협동조합을 포함한 사회적경제 기업이 2만 개에서 3만1천 개로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적경제를 더 성장시켜갈 것”이라며 “체계적·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사회적경제 기본법 등 사회적경제3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경제 기업이 실천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일반 기업으로 확산할 때 탄소중립의 길도 더 가까워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협력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세계협동조합대회는 국제비영리조직 중 가장 오래된 조직인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의 주최로 열리게 됐다. 비유럽권에서는 지난 1992년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대회다.

이날 행사에는 아리엘 구아르코 국제협동조합연맹(ICA) 회장 등 해외 지도자와 국내 사회적경제인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2012년 영국 맨체스터 대회 이후 9년 만에 열리는 것이다. 비유럽권에서는 대한민국에서 두 번째로 개최(일본, 1992년 개최)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