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할머니 성폭행한 80대男, 속옷서 타액반응 나왔는데 '무혐의' 왜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1:58

업데이트 2021.12.02 07:44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도 파주시에서 90대 할머니가 동네 주민인 80대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런데 경찰은 “할머니가 치매를 앓아 진술이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로 사건을 무혐의 처리했다.

1일 YTN 보도에 따르면 파주시 작은 벽돌집에 거주 중인 90대 이 모 할머니는 지난 3월, 열어둔 집 문 사이로 들어온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가해자는 같은 동네 주민인 80대 남성. 치매를 앓고 있던 할머니는 항상 집 문을 열어두고 이웃들을 맞이했는데, 이 점을 노린 것이다.

당시 집에는 할머니의 손녀가 있었다. 할머니는 둘째 아들, 손녀와 함께 살고 있다. 손녀는 범행 장면을 직접 목격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남성은 도망쳤지만 얼마 안가 붙잡혔는데, “범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런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할머니 속옷에서 가해자 타액 검사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수사 개시 넉 달 만인 지난 7월, 가해 남성에게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피해자인 할머니가 명확한 진술을 할 수 없어,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에서였다.

파주경찰서 관계자는 “최선을 다해 수사한 결과”라는 입장이다. 할머니 가족은 재수사를 요청하며 사법 당국에 이의를 제기했고, 검찰은 사건을 검토한 뒤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했다.

사건은 경기북부경찰청으로 이관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사건을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