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이준석 한밤 회동…정의화 만나서 조언 구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11:45

업데이트 2021.12.01 13:20

이준석(오른쪽) 대표가 1일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사진 국민의힘

이준석(오른쪽) 대표가 1일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사진 국민의힘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이틀째‘잠적’ 행보를 이어가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부산을 방문해 지역 대선 현안을 챙기고 정의화 전 국회의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장은 1일 전날 부산에서 가진 이 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중앙일보에 “어젯밤 9시경에 (이 대표와) 단둘이 만났고 당과 나라 걱정을 나누고, 당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해주었다”고 전했다.

정 전 의장은 이어 “후보가 정치경험이 많지를 않은 분이니 그 점을 이해하면서 노력하시라고 하였고 이 대표는 경청하였다”며 “원로와 중진들 얘기도 듣고 해서 하나하나씩 풀어나가라고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당대표실은 “이 대표가 지역구 사무실(부산 사상구)을 격려차 방문했다”며 “당원 증감 추이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당직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부산 사상구는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다.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긴 이 대표는 이튿날부터 모든 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잠행 중이다.

전날 측근들과 부산에 내려간 이 대표는 이르면 이날 중 서울로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