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 확진 5000명대도 뚫렸다…역대 최다 쇼크

중앙일보

입력 2021.12.01 08:37

업데이트 2021.12.01 10:12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역대 최대치인 50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1일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1일 확진자수가 5000명대 초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어제까지 위중증 환자수는 700명대 수준이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가동률이 상승하고 배정 대기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5000명대인 것은 처음이다. 기존 하루 최다 확진자는 지난 24일 0시 기준 발표치인 4115명이었다.

위중증환자수가 700명을 넘은 것도 처음으로, 이전까지 가장 많았던 것은 전날 집계 때의 661명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